32대 한인회 회장 선거에 대한 한인회 입장

Home / 호주정보 / 32대 한인회 회장 선거에 대한 한인회 입장

32대 한인회 회장 선거에 대한 한인회 입장

금번 6월 22일로 예정이 된 제 32대 한인회 회장 선거에 관해 여러가지 설들이 많아 이를 정리해
드리기 위해 보도 자료를 보냅니다. 참고해 주시고 더 필요한 의문 사항이 있으시면 하시라도
연락을 바랍니다.
다만 , 한가지 부탁을 드리는 것은 선거에 관해 여러가지의 제언을 하실 수는 있고 그에 대한
비판도 당연히 하실 수 있습니만, 팩트에 근거해서 제언을 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현 한인회 정관이나 선관위 규정이 완벽하지가 않아서 오해의 소지가 있을 수는 있지만 그렇다고
해서 규정에도 없는 것을 무작정 시행 하라고 하는 것은 오히려 현 한인회에 불법을 조장하라고
하는 것이기에 이는 받아들일 수는 없습니다.

1. 한인 회장단 선거에서 회비 납부자에게 투표권을 부여하는 근거가 무엇인가?
– 선거관리 규정 제 12조 1,2항에 의거 호주 시드니 한인회 정회원이 선거인 자격을 갖는다.
– 한인회 정회원은 제 7조 1항에 의거 시민권자 및 영주권자 성년 18세 이상자
– 회원의 의무 조항 제 9조 1항 연회비를 납부하여야 하는 의무가 있다.

이에 따라 한인회장 선거권을 가진 사람은 한인회 정회원으로서 한인회의무 조항이 연회비를
납부한 사람이어야 한다는 것에 의한 것임
2. 선관위원들을 기존 한인회 운영위원들이 몇명 들어가 있는 이유는 무엇인가?
– 선관위 규정 제 2조 1항에 의거 선거관리 구성에 대한 공고를 하였으나 정해진 시간에
추천자가 접수가 되질 않아서 이 조항에 의거하여 한인회 운영위원회의 회의에 따라
구성을 하였음
– 한인회의 운영위원회의 결정에 따라, 한인회 운영위원들 일부와 운영위원회에서 추천된
분들로 구성
– 1차 소집되 선거관리위원회에서 선거 관리 규정 제 2조 2항에 의거 위원장및 간사를 선출
하였음
– 선관위 규정 8조 6항에 의거 선관위 재임중 정관상의 다른 직무를 겸할 수가 없기에 현
한인회 운영위원들은 그 직무를 사임함
– 선고에 관한 투표 일정이 정관상에 상세히 나와 있기에 이 시간에 선거를 효율성있게
준비하기 위해서는 한인회 업무를 잘아는 운영위원들이 긴급히 임명이 된 것임.
– 시간이 지난후에 선관위 추천에 대해 어쩌고 하는 것은 준비도 하지 않고 있다가 나중에 딴
소리 하는 것으로 판단이 되고, 정관에 따른 선거일정을 무시하자고 하는 불법적인 발상임

3. 선거시 납부된 한인회 회비는 차기 한인회에 이월을 하자는 주장
– 이 주장을 하는 이유는 현 한인회가 돈을 다 쓰고 차기 한인회에는 한푼도 안 남기려고
한다는 이상한 논리에 의힌 것으로 동의 할 수가 없습니다.
– 한인회 선거시에 들어온 비용은 경비를 지출하는 것등이 감사를 통해서 투명하게 집행이
될 것이고, 잔여 금액은 한인회로 입금이 되어 이 또한 투명하게 사용을 하게 되어
있습니다.
– 한인회 재정은 이월 될 것이 있으면 이월을 할 것이고 그간 적자를 메꾼 부분에 대해서도
명확히 재무 보고를 하게 되어 있습니다.
– 마치 현 한인회가 돈을 착복이라도 할 것인냥 회비납부를 색안경을 쓰고 말을 하는 것에
대해서는 인정할 수가 없습니다.
4. 현 한인회의 공식 입장
– 한인회장 선거는 시드니 동포사회의 축제가 되어야 하고, 절대적으로 공정하고 규정을
준수하는 선거가 되도록 할 것입니다.
– 한인회비의 납부자에 한해서 선거권을 부여하는지 마는지에 대한 의견에 대해서는 찬,
반에 대한 이견이 있는 것을 잘 알고 있다.
– 하지만 현 선관위에서는 한인회의 선거 관리 규정이 수정되어 지지 않는 한 현 규정 대로
공고를 해야 한다는 것이 적법한 절차라고 판단함.
– 만일 여러가지의 다른 이유로 한인회비 미납자들의 선거권을 주는 것을 결정한다는 것이
현재 정관상으로는 불법이기에 그를 따르지 않는 후보가 있다면 또한 규정 시비거리가
됩니다. 따라서 후보자 등록이 마감이 되어 있질 않은 상태에서 선관위 규정을 무시하고
회비 납부여부를 논한다는 것은 현 한인회 선관위 규정에 어긋나다고 판단이 됩니다.
– 다만 한인회장 입후보자의 등록이 마감되어 후보자가 확정이 될 시에는 후보자들의
의견을 수렴하여 할 수도 있겠지만, 그 또한 선관위에서 충분한 검토가 이루어져야 하는
상황으로 아직 후보자가 등록이 되질 않은 상태에서는 선관위 규정에 충실할 수가 밖에
없음. 정관이 수정이 되지 않은 상태에서라도 만일 후보자들이 모두 동의를 할 시에는
교민들의 의견수렴이라는 대 전제 앞에 양후보의 동의 하에 회비 납부 여부를 검토를 해
보겠다는 것이 현 한인회의 입장임.
– 지난 몇번의 한인회장 선거시에도 이러한 전레가 있음을 잘 알고 있기에 후보자가 등록이
되면 후보자들과 충분히 상의해서 불필요한 오해를 없앨 것이지만 아직 후보자 등록이
안된 상태에서는 비록 애매한 부분이 있다 하더라도 정관에 충실 할 수밖에 없습니다.
– 궁극적으로는
– 현 한인회 정관및 선거 관리 위원회 규정을 현 시대에 맞게 개정 또는 수정 해야 할 필요가
있음
– 이을 위해서는 2019년 총회에서 수정이 필요한 내용을 정리하여 회원들의 승인을 받은후
시행을 요망함.

back to top